비(非) 전공자를 위한

제약바이오 투자 인사이트



저자 소개
바이오GURU / 제약바이오 전문 칼럼니스트
바이오벤처 창업자들을 만나며 질문하는 일을 '업'으로 하고 있습니다. '찌라시' 또는 '남의 말'만 믿고 투자하는 분들이 제 고객입니다. 사이언스(science), 임상 데이터뿐만이 아니라 시장의 눈으로 '옥석'을 가려보려 합니다. 

이런 분께 추천합니다
- 제약바이오 주식에 투자하는 분
- 쏟아지는 제약바이오 이슈 속에서 핵심만 걸러내고자 하는 분

- 비상장 제약바이오 기업에 관심있는 분 


키워드
제약바이오인수합병(M&A)비상장회사


저자 소개
바이오GURU / 제약바이오 전문 칼럼니스트
바이오벤처 창업자들을 만나며 질문하는 일을 '업'으로 하고 있습니다. '찌라시' 또는 '남의 말'만 믿고 투자하는 분들이 제 고객입니다. 사이언스(science), 임상 데이터뿐만이 아니라 시장의 눈으로 '옥석'을 가려보려 합니다.


이런 분께 추천합니다
- 제약바이오 주식에 투자하는 분
- 쏟아지는 제약바이오 이슈 속에서 핵심만 걸러내고자 하는 분 
- 비상장 제약바이오 기업에 관심있는 분 


키워드
제약바이오인수합병(M&A)비상장회사

보신 소감을 말해주세요

저자와 경제전파사가 더 알찬 콘텐츠를 만들 수 있게 힘을 보태주세요.

제약바이오 기술을 평가하는 방법이 이것뿐?

바이오GURU
2021-10-07

기술이전, 즉 라이선스아웃(L/O)은 제약바이오 기술의 가치를 평가하는 중요한 지표 중 하나입니다. 2017년 정부가 제약바이오 산업을 키우기 위해 국정 과제로 채택한 이후 작년까지 50건이 넘는 L/O가 이뤄졌지요. 올해 상반기 L/O 규모만 보면 16건에 딜 규모는 6조 7000억원에 달합니다.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도 특히 거래 건수가 두드러지게 증가한 점이 눈에 띕니다.

한 비상장사 대표는 "상장하려면 어떻게든 L/O 실적을 만들어야 한다"고 말합니다. 거래소의 공식 심사 규정에 있는 건 아니지만 어떤 방식으로든 쇼잉(showing)이 필요하다는 뜻으로 읽히지요. 거래소 입장에선 바이오신약 업체들의 '신기술'을 평가하기 어려운 만큼 객관적 지표로 L/O 실적에만 의존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.

해외는 상황이 좀 다릅니다. 새로 개발한 제약물질을 사람에게 사용하기 전 동물에게 테스트하는 전임상 단계에서 상장이 이뤄지는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. L/O 실적이 상장의 '필요조건'은 아니라는 얘기지요. 상황이 이렇다 보니 우리나라에선 '울며 겨자먹기'로 불필요한 L/O를 수행하기도 합니다. 한 시장 관계자는 "L/O 목적이 상장은 아닐텐데 기술이전을 위한 기술이전이 돼 버린 형국"이라고 말했습니다.

몇 년 전 일부 대형 상장 바이오업체들이 임상3상 지표를 달성하지 못하면서 논란이 된 적이 있었지요. 이후 국내 바이오업체라면 직접 임상을 하기보다 빨리 라이선스아웃을 수행하는 전략이 나은 것 아니냐 입을 모았죠. 하지만 국내 자본시장의 풍부한 유동성을 고려할 때 1, 2상 단계부터 무조건 L/O를 하는 것이 맞는지는 따져볼 필요가 있습니다.

기업을 상장시키기 위한 L/O 부담은 무리한 전략으로 이어지기도 합니다. 일부 바이오회사는 해외 빅파마와의 L/O 대신 자회사를 만들어 기술을 넘기기도 합니다. 글로벌 L/O만이 의미가 있는 건 아니지만 실적을 만들어 내기 위한 꼼수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죠. 상장을 앞둔 곳끼리 서로 기술을 주고 받는 사례도 있습니다.

일부 업체들은 L/O 사이즈를 부풀리는 경우도 있습니다. 거래 상대방의 현금흐름이 한정적인데도 비현실적인 마일스톤(단계별 기술료)을 책정하지요. 전체 딜 규모가 조 단위라고 해도 '리턴(거절)'되는 사례가 적지 않다는 점을 고려하면 실질적인 업프론트(계약금) 비율이 중요할 수 있습니다. 요즘에는 이를 현금이 아닌 주식으로 지급하는 경우도 있더군요.

투자자들이 L/O 내역을 꼼꼼히 살펴봐야 하는 이유입니다.



바이오GURU의 인기 글도 추천드려요. ⭐️

늘어나는 '좀비바이오' 해법은?

본업 말고 부업하는 상장사

신약개발 회사가 '화장품' 사업을 한다고요?

좀비 바이오 출몰



바이오GURU / 바이오벤처 창업자들 만나며 질문하는 일을 '업'으로 하는 사람

비(非) 전공자를 위한 바이오텍 투자 인사이트를 제공합니다. '찌라시' 또는 '남의 말'만 믿고 투자하는 분들이 제 고객입니다. 사이언스(science), 임상 데이터뿐만이 아니라 시장의 눈으로 '옥석'을 가려볼까 합니다.

바이오GURU 💊

카카오톡으로 받아보세요.

보신 소감을 말해주세요

저자와 경제전파사가 더 알찬 콘텐츠를 만들 수 있게 힘을 보태주세요.

경제전파사 카카오톡 채널 추가하고 
다양한 콘텐츠 소식들을 받아보세요.

(주)이코노믹스 | 대표자 강예지 | 주소 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세로2다길 11-3 청년창업꿈터
대표번호 02 - 6265 - 2019 | E-mail hi@earn-it.kr
사업자번호 219 - 87 -01486 | 통신판매업신고 제2020 - 서울서대문 - 1817호
 Hosting by I'MWEB사업자 정보 확인하기

ⓒ ECONOMIX Co. 2021 All rights reserved.